외국인은 쓰기 힘든 카카오 T

카카오 T앱은 내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앱 중의 하나이다.

제목이 “외국인은 쓰기 힘든 카카오 T”인 이유는 iOS의 언어 설정이 한국어가 아닌 사람이 쓰기 어렵기 때문이다. 이 글은 iOS의 언어 설정을 영어로 해놓았다고 가정하고 글을 작성한다.

먼저, 나는 iOS를 영어로 쓰고 있다. iPhone OS 1부터 사용하기 시작했는데, 이 때는 한국어가 지원되지 않던 시절이었다. 따라서, 영어로 사용하게 되었다.

iPhone OS 2부터 한국어를 지원한 것으로 기억하는데, 일단 영어 메뉴에 익숙해졌기 때문에 쓰지 않았고, 가장 큰 문제는 한국어 폰트가 그 당시에는 매우 못 생겼기 때문에 쓰지 않았다. (링크 1, 링크 2, 링크 3, 링크 4) 너무 오래전이라 기억이 잘 안나지만, 한국어는 Bold도 안되었던 것 같다.

카카오 택시 앱이 카카오 T로 합쳐지기 전 까지는 영어를 지원하지 않아 별 문제가 없었다. 카카오 T로 합쳐지면서 영어를 지원해 메뉴가 영어로 나오기 시작했다.

어제 업데이트한 v3.0.6부터 매우 불편함이 시작되었다.

한국어로 언어 설정을 변경하면 해결될 문제이지만, 카카오 T 때문에 지금까지 계속 쓰던 언어를 변경할 생각이 없다. 사실, 앱에서 언어 선택을 할 수 있게 해주면 좋겠다.

왜 외국인이 쓰기 힘든지를 적어보면, Localization을 뭔가 하다가 만 것 처럼 했기 때문이다.

이번 버전부터 현재 위치가 영어로 나오기 시작했다. (예전에는 한국어로 나왔다)

2018-01-31 00.18.55.png

현재 위치가 영어로 나오는거야 한국어를 모르는 사람에게는 오히려 좋은 기능일 수도 있으나, 문제는 택시 기사에게도 저 영어 주소가 전송된다. 그래서 어제는 외국인으로 오해받았다.

직접 핀을 옮겨도 위치와 주소가 모두 영어로 뜬다.

2018-01-31 00.21.29.png

아마 올바른 방법은 언어 설정이 영어인 사람에게는 영어로 보여주고, 택시 기사에게는 한국어로 보여주는 것이 좋지 않을까 생각된다.

두 번째는 지도의 문제이다. 카카오맵을 사용하는 것으로 보이는데, 카카오맵은 앱에서는 언어 설정을 영어로 바꿀 수 있다.

카카오맵의 경우에는 설치할 때는 iOS의 언어 설정과 무관하게 기본으로 한국어로 설정되는 것 같고, 따로 메뉴 > 설정 > 앱 설정 > 언어 > English를 눌러야 언어 설정이 영어로 바뀌는 것 같다. 한국어를 모르는 사람은 아마 스스로는 언어 설정을 바꿀 수 없을 것 같다.

분명 모든걸 다 영어로 보여주려고 하는 것 같은데, 왜 지도는 영어일까?

카카오맵에 대해서 잠시 살펴보면, 이것도 뭔가 Localization이 80%정도 밖에 되질 않은 것 같다.  앱 설정에서 언어를 English로 바꾸고 살펴보니 하단에는 Recommendations는 영언데, 위치는 한국어다.

2018-01-31 00.26.07.png

눌러보면 뭔가 영어로 표시되어야 좋을 상단 정보는 다 한국어로 표시되고 있다.

2018-01-31 00.26.15.png

레스토랑은 어쩔 수 없지만, 날씨와 미세먼지는 영어로 표시되어야 할 것 같다.

같은 회사에서 만든 카카오지하철은 iOS의 앱 설정이 영어면 앱을 깐 시점부터 영어로 노선도를 보여줬던 것 같다. 이걸 기억하는 이유는 어떤 일이 있었기 때문이다.

지하철을 잘 타지 않고, 지하철 노선도를 볼 일이 별로 없기 때문에, 설치하고 한 번도 켜지 않았었다. 어느날 지하철에서 외국인이 지하철 역을 물어보면서, 어떻게 가냐고 물어본 적이 있다. 역 이름이 영어라서 잘 모르겠어서 카카오지하철 앱을 켰는데, 자동으로 영어로 떠서 답변을 해준 적이 있다. 영어 역명은 잘 모르기 때문에, 답변해주고 바로 앱 언어 설정을 한국어로 바꿨다.

아무튼, 아래와 같이 카카오 T가 다음과 같이 업데이트되면 좋겠다.

  1. 언어 설정을 앱 내에서 설정할 수 있음
  2. 언어 설정이 영어이어도 택시 기사에게는 한국어 위치명과 주소가 전송됨
  3. 언어 설정이 영어면 카카오맵도 영어로 뜸